'이승만 건국대통령 명예 지킴 모임'(가칭)이 연기 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 사무국(미입력)
  • 2020-09-08 12:15:49
  • 조회 131
  • 추천 0

 

이승만 건국대통령 명예 지킴 모임’(가칭)이 연기 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 존 : 2020911(금요일) 오후 4

*연 기 : 개최일 추후 공지

 

 

배재학당총동창회 사무국입니다.

 

이승만 건국대통령 명예 지킴 모임’(가칭)에 참가신청을 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방역 수칙이 강화되어 여러 시설물 집합금지 조치가 내려진 상태로 각종 모임행사가 취소 · 연기되고 있습니다.

이에 총동창회에서는 동문들의 건강과 안위를 위하여 부득이 이승만 건국대통령 명예 지킴 모임’(가칭)

개최를 연기하게 되었습니다. 향후, 보건 당국의 권고를 고려하면서 사태가 호전되면 적당한 시기에

다시 모임 개최 공지를 올리겠습니다.

 

모든 동문님들께서는 건강에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건강이 최우선입니다.

 

감사합니다

 


배재학당총동창회 사무국



 

참여자보기
게시글이 어떠셨나요?
다른 이모티콘을 한번 더 클릭하시면 수정됩니다.
처음으로 반응을 남겨보세요!

1개의 댓글

댓글비밀글수정삭제
로그인 후 댓글을 등록 할 수 있습니다.로그인
허영(091)
이승만 건국대통령 명예지킴을 위하여 모임을 갖고 회의를 하고 굳이 새로운 단체를 만들고 거기에 필요한 조직까지 구성할 필요가 있을까요? 
전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이승만 건국대통령을 김원웅 광복회장, 도올 김용옥과 같은 자들이 폄하하고 명예를 훼손한 발언을 하면 신속하게 그들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배재동문들의 이름으로 때 놓치지말고 적기에 채택하는 것이 실질적으로 더 중요합니다. 

총동에서 때 지난 후 모임, 회의하자는 것보다는 김원웅,김용옥과 같은 자들이 함부로 입을 놀릴 때 동창회 차원에서 신속히 동문들의 뜻을 모아 규탄 성명서를 채택, 공표하는 조치를 취하는 행동이 필요하다는 것을 전하고자 합니다. 

이것이 배재동문을 대표하여 총동이 현실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이고 용이한 방법이기 때문입니다.2020.09.09 22:38:26

477개의 글

    번호제목작성자등록일
    공지2020년 행사계획사무국(미입력)20.02.04
    477배재학당 총동창회 소송비 모금캠페인 결과 공지총관리자(미입력)20.09.18
    476‘이승만 건국대통령 명예 지킴 모임’(가칭)을 알려드립니다 [3]사무국(미입력)20.09.14
    475'이승만 건국대통령 명예 지킴 모임'(가칭)이 연기 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1]사무국(미입력)20.09.08
    4742020년 임원 연석회의 개최 연기 건총관리자(미입력)20.08.31
    473‘이승만 건국대통령 명예 지킴 모임’(가칭)을 알려드립니다. [4]총관리자(미입력)20.08.27
    472결과보고 “2020년 제2차 회장단 회의”총관리자(미입력)20.08.26
    471홈페이지 관리 기준을 알려드립니다. [2]총관리자(미입력)20.08.24
    4702020년 제64회 배양전 취소 결정총관리자(미입력)20.08.19
    4692020년 임원 연석회의 개최 변경(연기) 건총관리자(미입력)20.08.18
    468하나의 배재를 위해 동문께 드리는 말씀 [1]총관리자(미입력)20.08.18
    467손해배상 소송 건에 대하여 [2]총관리자(미입력)20.08.13
    466'공고' 배재학당 총동창회 임원 연석회의사무국(미입력)20.08.07
    465전임 총동창회장단 긴급회의 개최총관리자(미입력)20.07.28
    464배재학당총동창회 37대 임원 선임사무국(미입력)20.07.24
    463홈페이지 개편을 알려드립니다.총관리자(미입력)20.07.23
    462홈페이지 장애 복구에 관하여총관리자(미입력)20.07.02
    461홈페이지 장애 발생 [1]사무국(미입력)20.07.01
    460배재학당총동창회 37대 임원 선임의 건총관리자(미입력)20.06.29
    459서울시교육청의 무책임한 답변총관리자(미입력)20.06.23
    458결과보고 “제109차 정기총회 및 2020년 배재인의 밤”총관리자(미입력)20.06.22
    화살표TOP